월든의 강꼬치고기들
link  함진수   2021-06-10

월든의 강꼬치고기들! 이 강꼬치고기들이 얼음 위에나, 낚시꾼들이 얼음 위에 작은 웅덩이를 파서 물을 담아놓은 곳에 누워
있는 모습을 보면 그 보기 드문 아름다움에 나는 항상 감탄을 금치 못한다.

그들은 마치 전설에서 나오는 고기들 같다. 마치 아라비아가 콩코드에서 먼 이국이듯 강꼬치고기들은 거리로부터, 아니
심지어 숲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이국적인 인상을 주는 고기들이다

그들은 너무나 눈부신 초월적인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그에 비하면 거리에서 떠들어대는 대구는 저 밑에 처져 차라리
송장 같은 인상을 줄 뿐이다.

강꼬치고기들의 색깔은 소나무처럼 녹색도 아니고 돌처럼 회색도 아니며 하늘처럼 청색도 아니다. 내눈에 이 물고기의
색깔은 꽃이나 보석처럼 진기한 색깔로 보인다. 그들은 진주와도 같으며, 월든 호숫물의 동물화된 핵심, 즉 결정인 것이다.

강꼬치고기는 겉과 속이 철저하게 월든 체질이며, 그 자신이 동물의 왕국에서 작은 월든 호수라고 할 수 있다.

그런 물고기가 여기서 잡힌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생략.

연관 키워드
복어, 미꾸리, 훌치기, 새만금, 청어, fishing, 볼락, 대구, 플라이낚시, 산천어낚시, 루어낚시, 낚시어종, 장어, 도루묵, 무창포, 민물고기, 쏘가리, 방어, 민물낚시, 호수
Made By 호가계부